데님, 온스와 두께

이미지
온스는 간단히 말하자면 1야드 X 1야드 크기의 원단 무게다. 즉 14온스 데님이란 91cm X 91cm 쯤 되는 네모 데님의 무게가 396그램 쯤 된다는 뜻이다. 같은 면적인데 더 무겁다면 아무래도 밀도도 높고 더 두꺼워질 가능성이 높은데 이게 추세가 그렇다는 거지 일률적으로 판단하긴 좀 어렵다.

그 이유야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일단 데님 원단부터 슬럽, 요철, 부드러움, 넵(nep), 솜털 등등 나름 여러가지 특징들이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47모델은 12온스인가 그렇고 501XX들을 보면 생각보다 온스 수가 낮다. 그런가 하면 코지만 23온스 같은 건 두껍긴 한데 다른 데서 나온 건 이보다 더 두껍던데... 하는 느낌이 든다.

비슷한 온스 수면 더 애매하다. 슈가케인의 M41300은 14온스라고 되어 있고 에비수 2001 No2는 14.5온스라고 되어 있다. 검색 결과인데 명확한 숫자는 아니지만 대략 14온스 대다. 하지만 두 바지의 경향은 아주 다른데 M41300은 억세고 뻣뻣하고 두텁다. 2001은 그보다는 훨씬 부드럽고 분명 더 얇다. 숫자 상으로는 어디를 봐도 2001쪽이 높은데 느낌은 전혀 그렇지 않다. 말하자면 M41300은 대나무나 싸리나무로 만든 울타리 느낌이고 2001은 한지나 창호지로 만든 창 느낌이다.



이런 식으로 봐봐야 비교가 될 지 모르겠지만 위가 M41300이고 아래가 No2 2001이다. 둘 다 녹색 계열이라는 공통점이 있는데 색톤도 약간 다르다. 이 이야기는 14온스의 보통 온스 청바지를 사고 싶은데 저 둘이 온스가 비슷하니 옷도 비슷하겠지... 라는 생각은 전혀 안 맞는다는 거다.

같은 14온스 대의 수많은 바지들, 예를 들어 PBJ나 이터널도 또한 완전히 달라서 이런 식으로 구분을 해도 되는걸까 싶은 생각이 든다. 하지만 13온스 대들과 14온스 대는 역시 기본적인 두께 차이가 있기 마련이다. 아무리 억센 13온스 대 바지라고 해도 14온스 대를 입다가 입어보면 역시 훨씬 가볍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어쨌든 부품이기 때문에 …

Ordinary Fits 앵클

이미지
홈페이지 보니까 오디너리 핏츠 바지 종류가 앵클 말고도 몇 가지 더 있는데 아주 자세히는 모른다. 여튼 앵클 이런 게 나름 몇 년 째 인기가 좋은 거 같다.



허리와 엉덩이가 여유롭고 비약적으로 테이퍼드 되며 앵클 즈음에서 끊기는 타입이다. 염색도 만듦새도 상당히 곱고 단정한 풍이다. 예컨대 밝은 브라운의 패치 같은 경우 딱 이미지에 잘 어울린다.

사실 오디너리 핏츠를 보면 에비수 2001을 앵클에서 컷하고 다니는 거랑 뭐가 다르냐... 라는 생각을 좀 가지고 있다.



그런데 따지고 보면 에비수 2001이 더 비싸기 때문에 하나마나한 이야기다. 넘버 2라고 해도 정가가 8천엔 정도 차이가 난다... 하지만 에비수는 오래된 청바지라 중고 물량이 꽤 많고 나름 저렴한 걸 찾을 수 있다. 물론 그거 찾을 시간에 돈을 벌어서 오디너리 핏츠 사면 되잖아... 그러면 할 말이 없긴 한데. 여튼 생각난 김에 좀 찾아봤다.

오디너리 핏츠의 5포켓 앵클과 에비수의 2001 넘버 2를 비교해 보자면

순서대로 허리 / 허벅지 / 밑위 / 밑단

30인치

OF : 81 / 29.5 / 28.5 / 18.5
EV : 77 / 33 / 32 / 21.5

31인치...가 OF는 없구나 32인치.

OF :  87 / 30.5 / 29 / 19.5
EV : 80 / 35 / 32 / 23

이렇다. 그러고보니 일본 사이트들은 허리는 둘레고 나머지는 단면을 적어 놓네... 보면 오디너리 핏츠 30인치와 에비수 32인치 허리 둘레가 거의 비슷하다. 오디너리 핏츠 사이즈가 상당히 여유있게 나오는 듯. 예컨대 31 사이즈를 입는 사람이라면 어디를 가도 31인치를 선택해 입어야 그걸 만든 회사가 뭔 생각을 하는 건지 대략 파악할 수 있다고 여기긴 하는데 저 정도로 여유가 있다면 좀 생각을 해봐야 할 거 같긴 하다.

여튼 OF의 30인치와 EV의 32인치를 비교해 보면 허리 둘레는 같은 데 엉덩이-허벅지에 걸쳐 에비수가 훨씬 넓어진다. 그리고 밑위가 길어서 전반적으로 엉덩이 전체를 감싸는 느낌이 크다. 허…

유니클로 셀비지 데님 청바지, 2017년 7월

이미지
그냥 유니클로 셀비지라고 하지만 나름 종류가 꽤 된다. 아주 초기 Unique Clothing Company 시절에 나온 것도 있고, 빨간 라벨 달려 있던 것도 있고, 퓨어 블루 재팬 시리즈, S 시리즈, 카이하라 데님, 카이하라 아닌 데님도 있다. 그렇게 면 100%의 시대 이후 혼방 셀비지들도 나오고 있다. 이런 구분이 그렇게 의미가 있는지는 모르겠는데 가끔 보면 다들 분명 특징이 조금씩 다르다. 그렇게 구분해서 챙겨볼 만한 가치가 있느냐는 좀 다른 이야기고...

여튼 가장 쉽고 저렴하게 만날 수 있는 셀비지 청바지인 건 분명하다. 장점은 물론 가격, 접근성 그리고 은근 재미있는 디테일과 한참 유행하던 슬림 스트레이트 핏. 단점은 페이딩이 아주 재미가 없다는 것. 여러가지 단점이 있긴 하지만 그것들은 가격으로 커버가 될 문제인데 페이딩은 이야기가 좀 다르다. 할 수 있는 데 안 하는 거 아닌가에 가깝다. 맨송맨송하니 개성이 거의 없는데 정확히 말하자면 개성을 매우 의도적으로 제거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다.


어쨌든 몇 년 된 유니클로 셀비지다. 정확한 구입 시기는 기억이 나지 않고 카이하라 데님, 면 100%. 3년 쯤 세탁하지 않는 바지로 써보려고 했는데 물론 몇 개월 만에 포기했다. 그러고 나서도 세탁 간격을 이래봤다 저래봤다 했고 그러고 나서는 한참을 안 입고 그랬기 때문에 뭐 특정 목표를 향해 가고 있던 바지는 아니다.


뭔가 눌린 듯한 납작한 원단. 신문지 같다고 할까... 여튼 좀 그런 느낌. 뭐랄까.. 안 좋다가 아니라 보통의 청바지랑은 다르다. 입체감이 전혀 없다.



디테일은 나름 재미가 있는데 이해가 잘 안가는 사항 중 하나는 허리 라인 상단은 싱글, 하단은 체인 스티치라는 66이 나오기 전 빈티지 양식을 채용했는데 위 사진에서 보듯 체인 스티치를 하다가 말았다.

만약에 이걸 로 데님으로 새로 하나 구한다면 처음 받자마자 소킹 한 2번 하고 입지 않고 20번 쯤 세탁기에 계속 돌려보고 싶은 생각이 있다. 하지만 폴리 들어간 청바지는 별로 취미가…

에비스와 에비수의 버튼

이미지
예전에 슈가 케인 단추 변화를 한 번 올린 적 있는데(링크) 오늘은 에비수. 보니까 둘이 톤이 상당히 다르게 낡아가고 있다.


위쪽은 EVIS 시절 2501. 아래쪽은 최근 EVISU 2000이다. 둘다 철은 아님. 찾아보니까 알루미늄이라고 한다.

일단 허리 버튼은 둘이 똑같은데 아래 작은 것들은 약간 다르다. 사진에 잘 표현이 안되었는데 우선 에비스는 상당히 노란색 톤이다. 반대 쪽도 구리색으로 스코빌 각인이 찍혀 있다. 약간 둥그런 돔형으로 히든 리벳도 같은 모양이다. 듣기로 90년대에 알루미늄 버전 히든 리벳을 사용하기도 했다고 한다. 글자도 훨씬 뭉툭하게 닳고 있다.

그리고 아래 쪽은 흔히 볼 수 있는 뿌연 회색 컬러다. 반대 쪽은 평평한 은색이다.


오리존티 시절 드님의 101 레플리카

이미지
오리존티 시절의 리 101 복각이다.















내가 모르는 세상이다... 궁금하지만 맞질 않는다...

에비수 no2 2501, 2017년 7월

이미지
에비수 넘버 2 2501이다. 2001의 옛날 이름. 에비수에서 그냥 숫자 버전과 XX 버전의 차이는 잘 모르겠다. 다른 브랜드에서는 보통 더 두꺼운 데 그런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는 거 같고... 오랜 역사만큼 변종이 너무 많은 브랜드라 내츄럴 스페셜, 17온스 스페셜 등등 패치에 적혀 있는 이름도 많고 뭐가 뭔지 제대로 설명된 곳도 없고 그렇다.




페인트는 지워져 있었다. 대체 어떻게 지운거지... 무릎, 허벅지 등에 페이딩 자국은 전혀 없는 상태. 내가 세탁을 두 번 했기 때문에 점점이 색 빠진 자국이 있고 주머니 주변에 줄이 몇 개 나 있는 정도다. 나와 함께 인디고가 다 사라지고 하얀 색이 될 때까지 갈 수 있으려나...


드님 66과 같은 사이즈인데 밑단은 1cm 남짓 차이나지만 허벅지 부분부터 비약적으로 넓어진다. 엉덩이 부분의 차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큰데 허리에 가면 다시 같아진다.

이 괴상한 모양을 소화해 보려고 힙합, 배기 등의 방식으로 입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에비수 2001의 쉐이프를 가장 정확하게 표현한 건 이 쇼핑몰 사진이라고 생각한다. 저 얼토당토하지 않은 이상한 모양에 걸으면 펄럭거리는 게 바로 2001이다.

드님 66, 2017년 7월

이미지
얼마 전 세탁 후 드님 66.






여름용 크롭 느낌이 날 정도로 길이를 맞췄더니 무릎 뒤 페이딩이 상당히 낮게 있는 거 같다... 올 여름의 옷이 되었는데 색은 뭐 곱게 빠져나가고 있다.

아래 4개의 버튼 중 첫번째 단추 버튼홀의 실이 풀려서 꿰맸음... 5개의 버튼 홀 중 전혀 손대지 않은 건 이제 하나 뿐이다.




여름 + 드님이라 색이 확확 잡히긴 한다.